이용후기

Vivid Storytelling

특별한 섬 제주를 위한 제주고속의 차별화된 운송서비스

운송현장 고객 신뢰가 최우선 시스템이 되는 기업이 되겠습니다.
  • home
  • 이용후기
  • 운송현장
더 뉴 아반떼 서울에서 제주까지 차량탁송 현장
제주고속 2019-01-10

안녕하세요, 제주고속입니다.


2018년 올해에도 많은 신차들이 출시되었고,

덕분에 다양한 신차들도 일찍 만날 수 있었죠.


2018 더뉴아반떼는 신차라고 할 수는 없지만,

아반떼라고 하기엔 파격적인 외관을 채택하면서

많은 의문과 호불호를 양산한 페이스리프트입니다.


뾰족한 고딕체 같은 디자인으로 삼각떼라고도 불립니다.

그 삼각떼를 서울 강서구 인수지에서 만났는데요,


제주시까지 차량탁송을 마무리한 의뢰 건이었습니다.




서울 강서구는 비교적 북서쪽에 위치 한지라

제주도로 향하는 카캐리어에도 안쪽에 상차합니다.


아래는 인수 당시의 외관 모습인데, 아반떼라기 보다

부분적으로 다양한 차종을 믹스한 느낌이었습니다.


파워트레인과 미션의 변화를 준 것도 큰 변화였지만

이번 더뉴아반떼의 외관이 모든 것을 묻어버렸습니다.


출시부터 올해까지 200만대가 넘는 누적 판매량을 보인

스테디셀러인 아반떼에 왜 과감한 변화가 필요했을까요?


우선 제주시로 향하는 상차부터 조심스레 진행합니다.



카캐리어 상차에 앞서 외관을 점검합니다.


휠 중앙부에 보호테잎을 떼지도 않은 신차입니다.

문콕방지용 스티로폼도 그대로 달려 있구요.


강렬한 헤드램프와 그릴을 따라 휠도 강렬합니다.

현대자동차 본사에 따르면 소형SUV의 득세에 따라

아반떼의 포지션이 모호해진 점이 가장 큰 이유였다는데,


개인적으로 저는 판매량 감소에 따른 촉박한 출시와

마진율이 적은 차량의 관심이 덜한 것이 아닌가 -

하는 그런 의구심이 드는 디자인이 아닐 수 없었습니다.


지난 아반떼AD의 경우 완성도 높은 다지안과 유려한 라인,

그리고 남녀노소 가릴 것 없는 폭 넓은 선택이 장점이었는데,


이번 더뉴아반떼는 구매층과 성별을 한정해버린 느낌입니다.

20~30대에 남성 중심의 구매층 말이죠. I30나 아이오닉처럼

진보된 디자인, 아낌없는 마감재 활용이 아쉬운 대목입니다.



정면 아래에서 올려다 찍은 범퍼 모습입니다.


도금처리도 되지 않은 무광색 그릴이 아쉽습니다.

뻣뻣한 일자형 플라스틱 막대기를 덧대어서 만들어

어릴 때 저희가 가지고 놀던 수수깡 놀이가 생각납니다.


당연히 안전하게 보이지도 않는 디자인이기도 합니다.


각이 뚜렷한 헥사고날 디자인을 여전히 적용하면서도

헤드램프와 여타 전조등 까지 모두 삼각형을 베이스로

진정한 삼각떼가 완성되었습니다.


안정감을 주는 네모난 것은 번호판 밖에 보이질 않네요.




다만 제주시로 향하는 차량탁송을 준비하면서

실내는 안정감 있게 구성되어 외관과 차이를 두며

자칫 산으로 갈뻔한 부분에 안정감을 채택하였습니다.


스포티한 스티어링 휠에 다이얼도 3개로 늘어났고,

에어벤트에도 은색 테두리 그래픽을 주었습니다.


클러스터 계기판 부와 센터페시아에는 카본패턴도 넣어서

전체적으로 젊고, 강력하고, 실용적인 이미지를 담았네요.


첨단편의사양은 이미 준중형 수준을 뛰어 넘었습니다.

오랜만의 파워트레인의 변경으로 정숙성과 연비를 잡고

서스펜션, 핸들링, 스마트기능을 업그레이드 했습니다.






후면부는 약간 소나타 뉴라이즈와 궤를 같이 합니다.

뒤만 보면 소나타 같은 느낌이 분명 있죠.


과거 최초의 소나타보다 더뉴아반떼가 크다고 하니

그렇게 놀랄 일도 아닐 것 같습니다. 점점 커왔죠.


며칠 전 포스팅했던 G90와 마찬가지로

레터링부분이 거슬리는 것도 사실 입니다.


좀 미니멀하게 갔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개인적으로 정말 마음에 드는 부분은 휠입니다.


바람개비 모양을 하고 있는 일반적인 휠 모양에

2중으로 별모양을 연상케하는 디자인을 택하여

아반떼 오너들의 어깨를 든든하게 해주었습니다.


중국에 출시된 라페스타의 센슈어스 그릴처럼

좀 더 중후한 멋을 내었으면 어땟을까 하는데,

생산자인 현대차의 입장에서 모델끼리 잠식을 하는

카니발 현상을 또한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겠죠?


시대 변화에 따라 다양한 시도를 해본다는 측면에선

뭐, 크게 나무라기 어려울 것 같기는 합니다.


이상으로, 더뉴아반떼의 제주카캐리어 현장과



신차 소개를 마무리 해 봅니다.


안전운송으로 인사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대표전화1644-1844